티스토리 뷰

이미 구글부터 시작하여 테슬라, 우버 등 다양한 회사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그 중 몇몇 자동차들은 이미 실제 도로에서 시험주행을 계속 해 나가는 중입니다. 닛산이 이제서야 이 자율주행 자동차 시장에 뛰어든다는 것은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그만큼 획기적인 자동차 주행 시스템을 가지고 이번 CES2017에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완전히 자율주행이라고 볼 수 없지만, 나사의 기술과 협력하여 더욱 나은 주행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사실 닛산이 개발하려고 하는 것은 완전한 자율주행 자동차가 아닙니다. 그러나 운전자가 없는 무인 자동차의 실현에 가장 빨리 도달할 수 있는 방법은 완전한 자율주행 말고도 다른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무인 자동차들을 위한 관제실을 설치하는 것입니다. 마치 기차나 지하철의 주행 시스템이 완전한 자동주행을 이루고 있지만 관제실과 기관차를 두는 것과 같은 예입니다.


닛산은 SAM(Seamless Autonomous Mobility : 끊김 없는 자율 주행) 플랫폼이라 불리는 이 자율 주행 시스템을 지난주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CES2017에서 처음 선보였습니다. 기존의 자율 주행 시스템에 원격 조종이 가미된 이 SAM 플랫폼은 자동차가 대부분의 시간을 혼자 주행하지만, ‘주행 관리자(Mobility Manager)’를 두어 예상치 못한 상황에 원격으로 차를 조종할 수 있도록 하여 기존 시스템의 단점을 보완했습니다.


SAM의 주행 관리자는 무인 자동차가 직접 판단할 수 없는 상황에 도달했을 경우 그 일을 수행합니다. 이 경우 무인 자동차로부터 받은 자동차의 이미지와 센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차가 가야 할 경로를 설정해 줍니다. 예를 들어 차량 교통 사고로 인해 경찰관이 멈추라는 신호를 보냈을 경우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만약 경찰관이 교통 사고를 피해 다른 차선으로 이동해 가라는 수신호를 보낸다면, 무인 자동차는 그 수신호를 전혀 이해하지 못할 것입니다.

 

SAM 소개


이 경우 주행 관리자는 비행기의 관제탑과 비슷한 상황실에 앉아 이러한 돌발 상황들을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위의 영상과 같이 돌발 상황에 처한 무인 자동차가 도움 요청을 할 경우 주행 관리자는 직접 자동차가 운행할 경로를 원격으로 설정해 줄 수 있습니다. 이 경로가 선정된 이후 무인 자동차는 다시 자율 주행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무엇보다 뛰어난 것은 경로 설정 이후 다른 무인자동차들이 같은 상황에 놓였을 경우, 이전에 설정한 경로를 통해 해결할 수 있게 됩니다. 즉, 다양한 문제 상황에 대한 해결 방안을 무인 자동차끼리 공유하는 것입니다. 문제 상황이 많이 설정되면 설정할수록, 자동차는 점점 자율적으로 문제들을 수행하여 결국엔 완전한 무인 자율 주행을 이룰 수 있게 될 것입니다.

Imgur


이 SAM 플랫폼은 나사의 원격 가상 탐사를 위한 시각적 환경(VERVE : Visual Environment for Remote Virtual Exploration) 시스템을 발전시켜 만들었습니다. 이 VERVE 시스템은 나사의 화성 탐사 로봇과 같은 외행성 로봇들을 조종하는데 쓰는 시스템입니다. 나사의 연구원들은 이 시스템을 통해 다른 행성에서도 로버가 비슷한 탐사를 진행할 때 안전한 주행 경로를 설정할 수 있게 되고, 탐사 로버의 최종적인 주행 경로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합니다.

Imgur


닛산은 이 시스템이 보통의 도로 주행에서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소개하며, 무인 자동차 뿐 아니라 무인 택시, 무인 택배 자동차 등 여러 가지 상황에서 상품화를 할 수 있는 밑받침이 될 것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모든 상황을 혼자 헤쳐나갈 수 있는 완벽한 자율 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될 시기를 좀 더 당길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 말합니다.

Imgur

캘리포니아의 서니베일에 위치한 닛산 리서치 센터의 Maarten Sierhuis는 “완벽한 자율 주행 시스템은 그리 단순한 것이 아닙니다. 매우 어려운 일이죠.” 라며 “완벽히 자율주행 시스템을 만들었다라고 말할 수 있으려면, 매 순간 모든 상황을 모두 예측하고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은 회사들이 자율 주행 자동차 양산을 5년 내로 전망하고 있는 실정에, 닛산의 SAM 플랫폼과 같은 시스템을 전체적으로 도입할 수 있다면 완전한 자율주행 자동차의 도입은 더 빨라질지도 모릅니다.


참고기사

Nissan uses NASA rover tech to remotely oversee autonomous car
NASA VERVE: Interactive 3D Visualization within Eclipse



에티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인기 포스팅 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